[포토뉴스] 中 서주(西周)시기 청동기, 경매가 무려 `355억`

기사입력 2017-07-17 14:01:37 | 최종수정 2017-07-21 11:19:11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현존하는 중국 유일한 청동기의 경매 거래가가 2억1275만 위안(약 355억1861만원)으로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혜갑반(兮甲盘)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혜갑반(兮甲盘)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본문 첨부 이미지
▲ 혜갑반(兮甲盘)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지난 15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열린 '남송(南宋)궁정유물 서주 국보 혜갑반(兮甲盘) 특별 경매장 및 중국 청동기 특별전시회'에서 서주 청동기 혜갑반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혜갑반의 경매가는 1억2천만 위안(약 200억3400만원)부터 시작해 1억8500만 위안(약 308억8575만원)으로 낙찰됐다 이후 최종적으로 2억1275만 위안으로 거래됐다. 중국 청동기 가운데 최고가에 해당한다.

본문 첨부 이미지
▲ 혜갑반(兮甲盘)의 명문(铭文) 및 탁편(托片) / 사진출처 = 봉황망(凤凰网)
혜갑반은 송나라 때 출토된 상주 청동기 중 현존하는 유일한 보물이다. 출토된 청동기에는 당시 주선왕(周宣王)이 흉노를 토벌했고 남회(南淮)의 오랑캐에 공물을 징수했다는 내용이 명문(铭文, 정에 새겨진 글씨) 133자로 새겨져 있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최예지 기자 rz@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