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초대형 자라 출현…1m 크기에 무게만 50kg 육박

기사입력 2017-08-09 16:36:47 | 최종수정 2017-08-09 16:39:2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공유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중신망(中新网)
중국 푸젠성(福建省) 천저우(泉州)에 초대형 자라가 나타나 사람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7일 봉황망(凤凰网)에 따르면 이 자라의 크기는 1m에 달하며 체중만 50kg에 육박한다. 중국에서는 멸종 위기에 처해 있어 정부의 1급 보호를 받는 야생동물이기도 하다. 중국인들은 이 자라를 ‘물 속의 판다’라고 부른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중신망(中新网)
지난 3일 인근에 위치한 청톈사(承天寺)에서 진행한 연못 정화 작업에서 이 대형 자라가 모습을 드러냈다. 광경을 지켜본 한 시민은 "2003년에 한 관광객이 이곳에 자라를 풀어놓았다는 소문을 들었는데 실제로 와서 보니 입이 쩍 벌어진다”며 감탄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중신망(中新网)
이번 연못 정화 작업에 참여한 관계자는 "연못 바닥에 몇 마리의 대형 자라가 더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8년 전 정화 작업에서 풀어준 자라의 무게도 거의 50kg에 달했다.

본문 첨부 이미지
▲ 사진출처 = 중신망(中新网)
자라는 중국 대표 문학 서유기(西游记)에 등장하는 명물이다. 당승(唐僧)이 불경을 구하러 서천(西天)에 갈 때 대형 자라가 승려를 등에 태워 강을 건넜다는 이야기가 서유기에 나온다.

[봉황망코리아 차이나포커스] 권선아 기자 sun.k@ifeng.co.kr
[ⓒ 봉황망코리아미디어 & chinafocu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한국 소식 플랫폼 - 봉황망 중한교류 채널]


#중국  #자라  #푸젠성 
봉황망 중한교류채널 바로가기 카카오 친구추가 바로가기
차이나포커스 Q&A 배너
기사제보 배너